세계역사는 유목사회와 정주사회의 싸움과정이다

중앙 유라시아의 두 축은 초원지대에서 삶을 영유했던 유목민과 오아시스 정주민이다. 인인류 역사는 유목민 세력과  농경사회간의 치열한 싸움의 과정이었다. 이들 중간에 있는 세력이 오아시스 정주민이다. 때로는 중재자 역할을 하였고, 때로는 힘이 강한 세력에 편입되기도 했다. 세계역사는 유목사회와 정주사회의 싸움과정이다

지도로 보는 세계-아시아 지역구분 어떻게 하나?

지도로 보는 세계-아시아 지역구분 어떻게 하나?
아시아(영어: Asia)는 지구에서 가장 넓고 인구가 많은 대륙으로, 면적은 44,579,000 km²이다. 아프리카와 아시아는 수에즈운하를 경계로 만난다. 로마 제국에서 붙여준 명칭이다.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는 다르다넬스 해협, 마르마라해, 보스포루스 해협, 흑해, 코카서스, 카스피해, 우랄강 (혹은 엠바강), 그리고 우랄산맥과 노바야제믈랴 제도까지를 경계로 한다. 세계 인구 전체의 60% 정도가 아시아에 거주한다. 지도로 보는 세계-아시아 지역구분 어떻게 하나?

지도로 보는 세계-유럽의 지역구분 어떻게 되나?

지도로 보는 세계-유럽의 지역구분 어떻게 되나?
유럽의 범위는 통상적으로 남쪽은 카프카스 산맥, 카스피해, 흑해를 분기점으로 북쪽의 우랄산맥까지 이어지는 영역을 일컫는다. UN에서는 러시아 전역을 유럽에 포함하기도 한다. 역사 공부는 통상적인 유럽 범위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도로 보는 세계-유럽의 지역구분 어떻게 되나?

인류역사의 출발지 유라시아

유라시아(Eurasia)는 아시아와 유럽을 하나의 대륙으로 보는 개념이다.  총 면적은 대략 5,500만㎢ 지구 전체면적의 36.32%를 차지한다. 인구는 약 50억 명으로 전체 인구의 70%에 달한다. 12만5천 년부터 6만 년 사이에 유라시아 전역에 최초로 인류가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인류역사의 출발지 유라시아

인류의 조상을 찾아서

인류의 조상을 찾아서
2000년 이후 인류의 조상을 찾기 위한 놀라운 과학적 연구 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 세부적인 내용을 살펴보기 전에 인류의 기원에 대하여 알아보고, 이들이 살았던 시기, 그리고 이들의 특징에 대하여 정리 해 본다. 인류의 조상을 찾아서

디지털 노마드의 역사여행

디지털 노마드의 역사여행
디지털 노마드로 살아간다는 것은 자유롭고 창조적인 인간이 되어야 하며,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찾아 이동하여야 한다. 이러한 삶을 살기 위한 길라잡이로서의 노마드가 살았던 시대와 이들의 삶을 찾아 역사 여행을 떠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디지털 노마드의 역사여행
KoreanEnglishIndonesianChinese (Simplified)Japanese
error: Content is protected !!